금요일밤.

금요일인 것도 모르고 있었다. 날짜가 바뀌었으니 이제 토요일.

오늘은 일정이 조금 일찍 끝났다. 저녁식사를 든든히 하고 방에 들어왔다. 옷도 갈아입지 않고 침대 앞 테이블에 앉았다. 등만 돌리면 침대다. 창밖엔 이자카야의 불빛이 반짝거린다. 그렇지만 게으른 자에게 금요일의 여유 따윈 없다. 여행가방에 들어있는 싱글몰트를 꺼내고 싶은 마음을 겨우 참는다.

아키타의 밤이, 이렇게 지나간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